default_news_ad2

‘인간극장’ 결혼 22년차 부부의 오래된 집 복원기

기사승인 2017.09.13  08:05:24

공유
default_news_ad1

13일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우리는 오래된 집을 샀다’ 3부가 방송된다.

부부와 함께 오래된 집의 가족이 된 고양이들 리치, 수, 상실이. 사람 나이로 치자면 거의 백 살 노인이라는 고양이들은 치매 증상도 보인다. 결혼 22년차 부부에게 고양이는 자식이나 마찬가지, 아픈 걸 보면 짠하기만 하다.

삼복더위에 시원한 안채를 고양이들에게 내줬지만 이제 곧 별채에서 함께 지낼 거다. 작년 3월부터 시작된 오래된 집의 공사, 1년에 걸쳐 부엌이 가장 먼저 공사를 마쳤고, 복층으로 개조한 별채가 완성됐다.

사진 제공 : KBS

그런 중에도 남편은 텃밭과 뜰을 가꿨다. 자급자족 의식주는 해결된 셈. 이제 남은 건, 본채- 가뜩이나 공사가 길어져 마음이 급한데 강원도로 귀촌한 훈 씨의 누나가 닭들까지 보내준다 하니, 닭장까지 만들어야 한다.

오롯이 둘의 힘으로 뜯고, 부수고, 낡은 벽지를 벗겨내고 다시 칠하고 지난한 그 과정들을 사진이 취미인 남편은 꼼꼼히 찍어나간다. 그러면 아내는 틈틈이 ‘오래된 집의 복원기’를 써내려 간다.

그렇게 만난 지인들은 응원처럼 나무와 꽃이나 일용할 양식을 보내오기도 하는데 언제부턴가 부부도 웬만한 건 직접 한다. 머리는 서툴러도 ‘또 길잖아~’ 웃으며 집에서 깎고, 남편이 열심히 가꾼 덕에 텃밭 자급자족도 가능해졌다.

솜씨 좋은 아내는 가지밥을 만들고, 빵을 만들며 심지어 수세미도 직접 실로 짜서 쓴다.

그러나 1년 6개월 째 말 그대로 집만 고치는 부부, 들여다볼수록 욕심이 생겨 공사 기간은 점점 늘어났고, 공사비용도 더 많이 들었다. 수입 없는 생활, 가계부를 적을 때마다 한숨이 깊어지는데, 이미 서울의 집도, 차도 팔았다. 해결책은 오직 하나, 공사를 빨리 마무리 짓는 것이다.

KBS 1TV ‘인간극장-우리는 오래된 집을 샀다’ 3부는 13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LIVE 포토+
1 2 3 4
item4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LIVE 영상+
1 2 3
item4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