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Cinema] '거짓말을 사랑하는 여자 (嘘を愛する女)' - '나가사와 마사미'의 열연과 작품 짜임새의 조화

기사승인 2018.11.02  12:55:53

공유

2천년대 초반 영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에서 백혈병 소녀 역을 연기하며 센세이셔널하게 등장했던 '나가사와 마사미'는 이제는 중견 탑 여배우로서 오우삼, 고레에다 히로카즈 그리고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등과 함께 깐느 영화제 레드 카펫의 단골 게스트가 되었다.

Official Facebook

30대에 접어 들면서 과거의 풋풋함에 성숙한 관능미가 더해지고 있는 '나가사와 마사미'의 최근 열연을 접할 수 있는 작품이 바로 영화 '거짓말을 사랑하는 여자'이다.

굳이 소개하자면 히치콕 스타일의 미스테리 추리와 멜로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쟝르 작품으로 분류하겠지만, 이 영화가 놀라운 점은 별다른 큰 사건이나 메인 스토리가 없이 진행된다는 점이다. 따라서 얼핏 단순하고 하품 나오기 십상인 작품인데, 어찌된 일인지 영화는 전혀 졸음이 몰려 오지도 않고 몰입하게 만든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배우 '나가사와 마사미'가 있다.

메가 히트 미드인 'C.S.I' 시리즈의 오프닝 테마는 법의학 중심의 드라마답게 전설적인 록 그룹 더 후의 'Who Are You?'로 시작이 되는데, 바로 이 '거짓말을 사랑하는 여자'를 관통하는 테마가 'Who Are You?'이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 그리고 잘 알고 있다고 여겼던 사람에게 어느날 갑자기 드는 의문 "Who Are You?".

자기 색채가 강한 감독이 연출했더라면 매우 서늘한 결말로 쿨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겠지만, 전체적인 구성이 평범한 드라마이다 보니 조금은 도식적인 결말이 매우 안타깝기는 하지만, 그 한가지를 제외하고는 좋은 연출과 좋은 시나리오 그리고 좋은 배우가 만나면, 적은 제작비로도 훌륭한 작품을 만들 수 있다는 가장 기초적인 영화 상식의 굿 샘플이다.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