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Culture] 다카라즈카 가극단 (宝塚歌劇団), 공연 관계자 총 11명 코로나 양성 판정

기사승인 2020.08.07  12:33:35

공유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다카라즈카 가극단은 6일, 새로운 하나구미 (花組)의 효고 다카라즈카 대극장 공연 「하이카라 씨가 간다 (はいからさんが通る)」의 공연 관계자 7명에 대해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양성이 확인되었다고 발표했다. 내역은 출연자 5명과 스태프 2명. 이미 4일 양성 판정이 확인된 같은 관계자 4명(출연자 3명, 스태프 1명)과는 진한 접촉자로, 인후통, 설사, 콧물, 코막힘을 호소하는 감염자도 있고, 증상이 없는 환자도 있었다고 하며, 이로써 감염자는 모두 11명이다. 효고현은 클러스터가 발생했습니다고 판단했다.

(c)宝塚歌劇団

양성인 총11명은 모두 경증 또는 무증상으로 현재 요양 중이며, 총3명은 관객을 직접 응대하는 업무에는 종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확진된 7명은 모두 3일 PCR 검사를 받았으며, 지금까지 해당 공연 전체 출연자 73명과 관련 스태프 164명의 PCR 검사를 실시, 6일 오후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1명을 제외한 225명은 음성이 확인되었다.

"하이카라 씨"는 공연 관계자의 건강상태가 드러나자 2일부터 공연을 중단한 상태이다.

효고현에서는 이 날, 현내에서 새롭게 61명의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확인되었다고 발표하고 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