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op] SKE48 유닛 '커밍 클레이버' x SUPER☆GiRLS, 무관객 전송 라이브 개최

기사승인 2021.01.24  12:40:35

공유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SKE48의 유닛 「커밍 플레이버 (カミングフレーバー)」가 23일, 무관객으로 생전송 라이브 '커밍 플레이버와 투맨 해요! vol.1'을 개최했다.

커밍 플레이버의 스테이지로 라이브가 스타트. 아오미 히나노의 애달픈 노래시작으로 시작되는 「어른의 세계」나, 「네가 없는 세계」, 라이브에서 단골이 되어 온 「기적의 유성군」과 미들 템포의 촉촉한 곡을 불러 나갔다.

MC에서는 노무라 미요 (野村実代)가 이날 23일(토 )22:00의 도카이 라디오를 통해서 신곡 『 소리의 갈라진 차임 』의 음원 개봉을 발표하고, 계속해서 스테이지에 이 곡을 최초로 선보였다

노무라와 아오미의 공동 센터로 시작하는 업 템포의 팝 넘버로 반짝반짝한 악곡이며, SKE48다운 댄스로, 라이브로 사치스러운 신곡 피로로 화면의 채팅상에는 환희의 소리가 넘쳤다.

종반에는 커밍 프레이버 오리지날 뉴 상품 T셔츠에 몸을 감싸고, 「사랑을 말하는 시인이 되지 못해서」로 격렬한 퍼포먼스를 피로 후, 노무라가 「오늘 시청해 주시고 계신 여러분, 정말로 감사합니다. 오늘은 전달이기 때문에, 회장에 팬분들이 없습니다만, 역시 회장에 가득 있는 여러분 앞에서 라이브를 할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모두와 함께라면 분명히 이룰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2021년 아직도 우리가 더 나아갑니다. 앞으로도 커밍 플레이버 응원,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인사하면서 무대를 마무리했다.

이어서 SUPER☆GiRLS의 멤버들이 등장. 『NIJIIRO 로드☆』로부터 아이돌다운 밝고 건강한 악곡을 3곡 연속 피로. 안정감 있는 퍼포먼스로, 가창력에 감탄하는 소리가 채팅상에서도 많이 볼 수 있었다. 멤버 9명의 자기소개 후에는, 「화면 너머로 조금이라도 우리의 웃는 얼굴이나 파워를 전달할 수 있으면」이라고, "웃는 얼굴" 테마의 2곡을 퍼포먼스. 특히 후반에는 활기찬 여름곡으로, 스테이지를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날의 공연 아카이브(archive) 전달은 1월 30일 (토) 23:59까지 전달 중이다.

Ⓒ 2021 Zest , Inc .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