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BOOK NEWS] 오토모 카츠히로 「AKIRA」 제1권, 36년 만에 고단샤 코믹스 사상 첫 100쇄 돌파,

기사승인 2020.09.25  09:51:45

공유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아이즈너상 수상, 앙글렘 국제 만화제 그랑프리 획득 등, 온 세상에서 절대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오토모 카츠히로의 대표작 「AKIRA」 제1권이, 고단샤 코믹 사상 첫 100쇄에 도달했다. 1984년 발매부터 판을 거듭하여 2020년 9월 25일, 100번째 중판이 만들어졌다.

 『AKIRA』의 작중 무대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재개발이 추진되던 '네오 도쿄'. 현실의 2020년 도쿄와 겹치는 표현이 여럿 있으며, '예언의 서'로서 지금도 화제가 되고 있다.

공들인 조본으로 제조비가 드는 단행본이, 오랫동안 정가를 그대로 유지한 채, 같은 사양으로 계속 증쇄되어 온 것은, 경이적인 일이다. 다만 100번이나 증쇄를 거듭하면서 몇 가지 문제들도 발생했다.

하나는 제판 필름의 열화이다. 60쇄를 넘은 무렵부터, 판이 거칠어졌기 때문에, 제판 필름을 고해상도로 스캔하여 데이터화했다.

또 하나는, 커버 색의 변화이다. 앞의 인쇄 컬러에 색감을 맞췄지만, 미미한 색상의 차이가 증쇄를 거듭할수록 큰 변화가 되어 버려, 70~80쇄 무렵에는 해적판과 같은 장정이 되어 있었고 따라서 3~4년 전부터, 발매 당시의 색으로 되돌리고 있다.

한편 만화 본문 용지가 단종되었는데, 이것은 어쩔 수 없이 100쇄에서 용지를 변경했다.

「AKIRA」는 왜, 이 정도까지 시대를 넘어, 계속 읽을 수 있는가? 그것은, 저자 오토모 카츠히로가, 철저하게 「읽는 사람」과 「보편성」을 의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만화는 어차피 오락이에요. 술술 잘 읽히고 재미있다고 생각하지 않으면 안됩니다."라고 설명한다. 영화적인 코마타기나 사실적이고 날카로운 필치에 눈이 가기 쉬운데, 오토모는 "보편적인 재미를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을 첫 번째로 만화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100쇄째의 제1권은, 10월 상순 무렵부터 매장에 진열될 예정입니다. 드디어 시대가 『AKIRA』를 따라잡은 2020년, 향후에도 꼭, 본작을 주목해 주십시오."라고 메세지를 남겼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